※ 아래 글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가 발간하는 주간기술동향 1866호(2018. 10. 3. 발행)에 기고한 원고입니다.


▶ IITP에서 PDF 포맷으로 퍼블리싱한 파일을 첨부합니다. 가독성이 좋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반대세력 포섭해 나가는 애플페이, 최대 라이벌은 스타벅스.pdf



애플의 팀 쿡 CEO2018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애플페이(Apple Pay)에 대해 보고하며, 소액 카드결제 서비스인 스퀘어(Square)’보다 결제 건수가 많았다고 밝힘


애플은 20149월에 발표한 아이폰 6부터 NFC(근거리 무선통신) 칩을 내장했고, 같은 해 10월부터 비접촉식 결제 서비스인 애플페이를 시작하였음


신용카드의 부정사용에 의한 피해가 많은 미국에서 NFC 칩에 의한 결제는 보안성을 크게 높였다는 평가를 받으며 사용이 확대되었고, 주요 대도시에서는 IC칩 리더기의 보급이 진행되며 대부분의 쇼핑을 애플페이로 결제할 수 있는 환경이 구축되었음


또한 ATM(현금자동입출금기)에도 NFC 리더기가 탑재되어 애플페이에 직불카드를 등록하면 아이폰 또는 애플워치를 터치하는 것만으로 현금 인출도 가능하게 되었음


2010년 시작된 스퀘어(Square)는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 스마트 디바이스의 이어폰 잭에 소형 신용카드 리더기를 꽂아 결제를 쉽게 한 것으로, 노점상 및 소규모 점포의 애로사항이었던 높은 결제 수수료 및 전용 단말기 부담 등의 문제를 해결한 서비스임


10여 년간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 기반을 확대해 온 스퀘어보다 애플페이의 결제 건수가 더 많다는 것은 애플페이로서 아주 고무적인 성과라 할 수 있음


한편 팀 쿡 CEO는 애플페이가 스퀘어보다 결제 건수가 많다고 공개한 다음 곧바로 스퀘어에 대한 칭찬을 늘어놓으며 애플페이의 성과는 스퀘어 덕분이라고 설명


소규모 점포에서도 애플페이를 이용할 수 있게 된 데에는 스퀘어가 NFC/EMV(IC카드 국제표준규격) 리더기를 50 달러 이하로 판매했기 때문이라는 점을 말한 것인데, 그런 점과 함께 스퀘어가 애플의 파트너사이기도 하다는 점을 감안한 발언으로 보임


애플페이의 전망은 향후 더 밝다고 볼 수 있는데, 매출 규모가 높은 미국의 소매기업과 프랜차이즈들에서 올 가을부터 애플페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기 때문


팀 쿡은 컨퍼런스 콜에서 애플페이가 미국 내 세븐일레븐(7-Eleven)’ 편의점과 약국 체인인 ‘CVS Pharmacy(파머시)’에서도 2018년 가을부터 사용될 수 있다고 밝혔으며, 팀 쿡이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보도에 따르면 코스트코(Costco)에서도 이용된다고 함


애플페이가 이들 체인점에 확산되는 것은 아주 큰 사업적 의미가 있는데, 이들은 매출 순위로 매기는 포춘 500기업에서 모두 상위를 차지하고 있는 곳이기 때문


‘CVS 파머시를 보유한 ‘CVS 헬스그룹은 포춘 500에서 6위를 차지한 기업으로 아마존닷컴을 앞서고 있으며, 코스트코는 15위로 통신 거대기업인 버라이즌과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을 앞서고 있음


애플페이를 지원하는 소매 체인 중 그동안 기업 순위가 가장 높았던 곳이 약국 체인인월그린 부츠 얼라이언스(Walgreens Boots Alliance)’로 포춘 500 순위에서 19위였음을 감안하면, 이번 결제처 확대는 애플워치의 존재감을 단숨에 배가될 것으로 보임


[1] 2017 포춘 500 기업 중 상위 20위 기업 및 매출액(단위: 백만 달러)

순위

기업명

매출액

 

순위

기업명

매출액

1

월마트

500,343

 

11

포드 포터

156,776

2

액손 모빌

244,363

 

12

아메리소스베르겐

153,144

3

버크셔 해서웨이

242,137

 

13

쉐브론

134,533

4

애플

229,234

 

14

카디널 헬스

129,976

5

유나이티드 헬스 그룹

201,159

 

15

코스트코

129,025

6

맥커슨

198,533

 

16

버라이즌

126,034

7

CVS 헬스

184,765

 

17

크로거

122,662

8

아마존닷컴

177,866

 

18

제네럴 일렉트릭

122,274

9

AT&T

160,546

 

19

월그린 부츠 얼라이언스

118,214

10

제네럴 모터스

157,311

 

20

JP모건 체이스

113,899

<자료> Fortune, IITP 재정리

 


특히 흥미로운 것은 애플페이를 수용한 ‘CVS 파머시의 행보인데, 이 기업은 그동안 ‘CVS페이라는 독자적인 결제방식을 사용하며 애플페이 확대를 가로막아 왔음


CVS페이는 커런트C(CurrentC)’라고 부르는 바코드 기반의 결제 방식인데, 월마트, 베스트 바이, 라이트 에이드 등 소매 체인점들이 주축이 되어 결성한 단체인 ‘MCX(Merchant Customer Exchange)’에서 추진해 온 결제방식임


커런트C는 말하자면 애플 전선에 가담한 기업들의 결제도구였으며, 애플페이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도구적 성격이 강했음


CVS 페이는 회원카드 제시와 결제를 한 번에 끝낼 수 있으며, 처방전에 의한 약의 수령 인증 기능도 겸하는 등, 약국 체인점에 특화된 편의성을 강점으로 내세워 왔지만, 애플페이의 확산을 막을 수 없었던 것으로 보임


약국 체인들은 결제 방식에 있어 애플페이가 더 안정감이 있고, 특정 용도에만 특화된 것이 아니라 단말기에 등록된 카드로 다양한 매장에서 쇼핑 할 수 있다는 점 등을 높이 평가해 애플페이 수용 결정을 단행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음


한편 CVS 파머시 처럼 독자적인 앱과 결제를 결합하는 접근 방식이 반드시 결과가 좋지 않은 것은 아닌데, ‘스타벅스의 경우는 오히려 대성공을 거둔 사례임


<자료> eMarketer
[
그림 1] 2018년 미국 플랫폼별 모바일 결제 이용자 전망


시장조사기관 이마케터(eMarketer)에 따르면, 2017년 미국의 모바일 결제 사용자 수는 스타벅스가 2,070만 명이고, 애플페이가 1,990만 명으로, 스타벅스는 미국 내 최대 모바일 결제 인프라 운영기업임


2018년 전망을 보면 스타벅스가 2,340만 명이고 애플페이는 2,200만 명인데, 이 순위는 2022년까지는 변함없을 것으로 예상되며, 스타벅스가 애플페이를 리드한 채 각각 사용자 기반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예측됨


스타벅스 앱은 바코드 결제와 포인트 부여 외에도 메뉴를 미리 주문하거나 선물 카드를 메일로 보내기 등의 기능을 제공함


, 결제 자체보다는 매장이나 브랜드의 체험 가치 향상에 주력하고 있는 앱이며, 애플페이에서는 아직 구현하지 못한 기능 요소도 많이 있음


애플의 입장에서 바꾸어 말한다면, 애플이 애플페이를 포함한 지갑(Wallet) 앱을 발전시킬 수 있는 여지가 아직 꽤 남아 있다고도 볼 수 있음


포춘 500에서 7위를 기록한 CVS 헬스가 애플페이를 지원하기로 함에 따라 애플의 다음 목표는 최대 소매업체인 월마트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애플이 어떤 수단으로 월마트를 포섭할지, 앞으로 어떤 전략을 내세우고 나올지 귀추가 주목됨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아래 글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가 발간하는 주간기술동향 1862호(2018. 9. 5. 발행)에 기고한 원고입니다.


▶ IITP에서 PDF 포맷으로 퍼블리싱한 파일을 첨부합니다. 가독성이 좋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아마존에 맞선 월마트의 무기, e-커머스의 창고로 진화하는 매장.pdf



식료품 등을 온라인으로 주문하고 근처 매장에서 받는 픽업 서비스를 둘러싸고 월마트 (Walmart)와 아마존닷컴(Amazon.com) 사이의 경쟁이 격화되고 있음


지난 8월에 월마트는 픽업 서비스 전용 로봇의 도입을, 아마존은 유기농 식품매장인 홀푸드마켓에서 픽업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각각 발표하였음


월마트는 2016년부터 픽업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으며, 이번 발표는 픽업 서비스를 대폭 확충한다는 것인데, 골자는 알파봇(Alphabot)’이라는 픽업 전용 로봇을 서비스 운용에 도입한다는 것


<자료> Alert Innovation

[그림 1] 알파봇 개념도


알파봇은 제품이 들어 있는 상자와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넣는 상자를 픽업 담당 점원이 기다리는 장소까지 운반하는 로봇과 그 로봇이 이동하는 거대한 창고 시스템으로 구성됨


상자에서 상품을 꺼내 픽업하는 작업 자체는 로봇이 아니라 점원이 담당하며, 점원이 픽업하는 위치는 워크스테이션이라 부름


로봇은 제품이 들어있는 상자를 워크스테이션의 오른쪽 빈 공간에, 그리고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넣는 상자를 왼쪽 빈 공간에 각각 옮겨 오므로, 점원은 오른쪽 상자에서 왼쪽 상자로 물건을 옮겨 담기만 하면 됨


고객의 주문한 상품을 넣는 상자는 모든 주문 상품이 다 담길 때까지 몇 번이고 여러 워크스테이션을 순회하는 구조임





월마트는 연 내에 알파봇을 도입할 예정이며 올해 말까지 픽업 서비스 매장은 2,200개로 늘릴 계획인데, 이 서비스가 아마존에 대항하는 유효한 전략이라 판단했기 때문


알파봇은 스타트업 얼러트 이노베이션(Alert Innovation)’이 개발했으며, 뉴햄프셔 살렘에 있는 월마트 매장부터 2018년 내에 도입할 예정인데, 살렘 매장에는 픽업 서비스로 주문한 상품을 받으러 오는 고객 전용의 드라이브 스루 레인도 도입한다고 함


<자료> Walmart

[그림 2] 도입 예정인 픽업서비스 전용 레인


월마트는 알파봇의 도입으로 픽업 건수의 증가와 상품 전달 시간의 단축을 기대하는데, 이번 알파봇 도입은 월마트가 미국 내 1,800개 매장에서 픽업 서비스를 확장하고 2018년 말까지 2.200개 매장으로 늘린다는 계획에 따른 것임


월마트가 이처럼 픽업 서비스에 주력하는 아마존에 대항하는 유효한 방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인데, 아마존은 픽업 서비스를 할 수 없는 구조적 약점이 있다고 보고 있음


아마존은 기존 대도시의 교외에 로봇이 구비된 대형 창고를 건설하고 도서, 가전제품 및 잡화 등의 배송 거점으로 삼아 왔으나, 교외의 대형 창고에서는 1~2 시간 내 즉시 배달은 물론 식료품 당일 배송도 어려운 문제가 있음


이런 아마존의 약점을 공략해, 고객 인근에 있는 실제 매장을 전자상거래 거점으로 활용, 주문 당일 고객이 실제 매장을 방문하되 매장 안에 들어가지 않더라도 차 안에서 필요한 상품을 바로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이 월마트의 픽업 서비스인 것임


월마트의 픽업 서비스 확대 계획 발표 직후 아마존도 맞불을 놓았는데, 작년에 인수한 홀푸드마켓 매장에서 픽업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발표한 것


아마존은 우선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와 버지니아 비치에 있는 홀푸드마켓 매장에서 픽업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음


온라인으로 홀푸드마켓의 상품을 주문하면 30분 후에 매장에서 상품이 들어있는 봉투를 받을 수 있는데, 아마존 프라임 나우(Prime Now)’ 앱을 스마트폰에 설치한 이용자의 경우 앱을 통해 고객의 위치 정보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한다고 함


즉 고객의 위치정보를 파악해 홀푸드마켓 매장의 주차장에 도착한 타이밍에 매장 점원이 고객의 차량까지 상품을 가져다주는 구조임


픽업 서비스 요금은 주문하고 30분 후에 수령할 경우는 주문 금액에 관계없이 4.99 달러이며, 1시간 이후에 수령할 경우에는 35 달러 이상 주문 시에는 무료, 35 달러 미만 주문 시에는 1.99 달러임


아마존은 지금까지 홀푸드마켓 상품 주문 후 2시간 이내 배달 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나, 미국에서는 소비자가 집에 없을 경우 택배 상품을 문 앞에 방치하는 것이 일반적이어서 부패하기 쉬운 식품의 택배를 꺼리는 소비자가 적지 않았음


따라서 아마존은 이번 홀푸드마켓의 픽업 서비스 도입으로 식품의 택배를 꺼리는 소비자도 커버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음


e-커머스 분야에서는 아마존에 밀릴 뿐이었던 월마트에게 픽업 서비스를 계기로 반격에 나설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음


월마트와 아마존의 픽업 서비스 경쟁이 벌어지게 된 데에는, 미국의 소매점이 전자상거래의 창고로 변해 온 상황이 배경으로 작용하고 있음


월마트의 계획대로라면 픽업 서비스를 전개하는 실제 월마트 매장은 2018년 말에 2,200개가 되는데, 아마존이 전개하는 홀푸드마켓의 매장 수는 500개 미만이기 때문에 픽업 서비스만 놓고 본다면 월마트가 압도적으로 유리하다 할 수 있음


한편 월마트는 픽업 서비스 등을 뒷받침하기 위해 e-커머스 쇼핑몰 등 수백 개의 기존 시스템을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로 이행한다고 밝혔음


월마트와 MS의 제휴는 소매와 클라우드 분야에서 각각 아마존닷컴과 불꽃 튀는 경쟁을 전개하고 있는 두 회사가 손을 잡았다는 데서 반()아마존 연합으로 비쳐지고 있음


이번 제휴로 월마트는 MS선적이고 전략적인 클라우드 제공자로 선정했으며, IT 인프라 서비스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와 클라이언트용 클라우드 서비스인 마이크로소프트 365’5년간 이용한다는 계약을 체결하였음


월마트는 e-커머스 사이트인 ‘walmart.com’이나 ‘samsclub.com’을 포함한 수백 개의 기존 시스템을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로 마이그레이션 할 계획임


거대하고 계절 변동이 큰 월마트의 시스템을 애저로 마이그레이션이 성공적으로 수행된다면 이는 MS의 클라우드 사업에도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보임


한편 월마트는 애저가 기계학습 및 AI(인공 지능), IoT 서비스도 활용하게 되는데, 이를 통해 매장의 센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에너지 절약을 도모하고, 상품 배송 트럭의 경로를 기계학습에 의해 개선해 나가겠다는 계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