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래 글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가 발간하는 주간기술동향 1865호(2018. 9. 26. 발행)에 기고한 원고입니다.


▶ IITP에서 PDF 포맷으로 퍼블리싱한 파일을 첨부합니다. 가독성이 좋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웨더뉴스-엔비디아, AI 이용한 전세계 강우 상황 가시화 프로젝트.pdf



웨더뉴스(Weathernews)는 최근 엔비디아(NVIDIA)와 협력하여 전세계 강우 상황을 AI(인공 지능)로 가시화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발표


전지구적 차원의 기후 변화 영향으로 최근 세계 곳곳에서 자연 재해가 빈발하고 있는데, 동남아시아 지역 등 비가 많이 내림에도 불구하고 기상 관측 인프라가 아직 정비되어 있지 않고 기상 전문 인력도 부족한 지역이 많음


기상 상황 파악과 예측 능력이 자연재해 빈발 흐름에 제대로 대응할 수 없는 것인데, 이에 따라 자연히 피해가 선진국에 비해 커지기가 쉬움


웨더뉴스의 프로젝트는 이런 문제를 겪고 있는 국가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엔비디아가 보유한 딥러닝 기술을 이용하여 강수 분포를 가시화하고 강우를 예측하여 호우 피해 경감에 기여할 것을 목표를 하고 있음


이번 프로젝트는 엔비디아의 딥러닝 전용 수퍼 컴퓨터 ‘DGX-1’을 이용하게 되는데, 높은 정확도의 위성 이미지와 비구름 레이더 이미지를 학습 데이터로 이용하여 훈련시킨 후, 실시간 위성 이미지에서 가상의 비구름 레이더 이미지를 생성시킨다는 계획

<자료> xTech

[그림 1] 딥러닝으로 생성한 가상의 비구름 영상


엔비디아는 GPU 컴퓨팅을 위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제공하게 되며, 엔비디아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드에이아이그노시스(dAignosis)’DGX-1 기반 딥러닝을 개발하고, 웨더뉴스가 새로운 기상모델을 개발하게 됨


현재 기상 레이더로 관측할 수 있는 지역은 전지구 표면적의 17%에 불과한데, 이번 프로젝트는 낮은 비용으로 전지구를 관측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점에 의의가 있음


관측 지역의 지구의 17%에 불과하다는 것은 선진국 이외 지역은 관측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뜻인데, 지구 전체를 커버하려면 4,000 개의 기상 레이더가 필요하다고 함


이에 비해 DGX-1 수퍼컴퓨터를 50대 이용하면 가상 레이더로 전세계 기상 데이터를 1분마다 생성할 수 있게 된다고 하는데, AI를 이용한 가상 레이더 구축비용은 4천 개의 기상 레이더를 운용하는 비용의 8,000분의 1 수준으로 추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