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래 글은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가 발간하는 주간기술동향 1871호(2018. 11. 7. 발행)에 기고한 원고입니다.


▶ IITP에서 PDF 포맷으로 퍼블리싱한 파일을 첨부합니다. 가독성이 좋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시각에서 오감으로, 포켓몬 GO 개발사 나이앤틱이 전망하는 AR의 미래.pdf



AR(증강현실) 기술을 이용한 게임 포켓몬 고(Pokémon GO)’를 개발한 나이앤틱(Niantc)10월 말 열린 이노베이션 도쿄 2018’ 행사에 참가해 새로운 AR 서비스들을 선보였음


이 행사에서는 포켓몬 고와 그 기반이 된 인그레스(Ingress)’ 게임과 관련한 다양한 전시와 볼거리가 선보였는데, 그 중에서도 AR의 미래를 위한 나이앤틱의 노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포켓몬 고 AR 정원(garden)’이 많은 사람의 눈길을 끌었음


이 놀이는 롯폰기힐즈에 있는 모리 정원을 산책하면서 포켓몬의 목소리를 탐지해 포켓몬을 찾는 것으로, 잡은 다음에는 잔디밭에 풀어 놓을 수도 있고 스마트폰을 탭하면 포켓몬이 반응하기도 하는데, 이 기능은 향후 포켓몬 고에 구현될 예정이라고 함


현재 포켓몬 고는 몬스터를 박스 안에 잡아 가두는 것에서 재미를 주며, 잡은 것을 밖으로 꺼내는 기능은 없는데, 이용자가 포켓몬과 상호작용하는 재미를 추가한 것임




나이앤틱은 AR 가든에 대해, 시각에 초점을 맞추기 쉬운 AR의 경험을 귀로 확장하여, 소리를 통해 정원의 매력을 재발견해주면 좋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음


AR 가든은 포켓몬 고처럼 스톤을 던져 몬스터를 잡는 것이 아니라 녹음을 통해 잡게 되는데, 소리를 따라 포켓몬에 다가가면 그림자로 되어 있는 포켓몬에 녹음 가능이라는 마크가 뜨고 녹음 버튼을 누르면 포획이 됨


<자료> SoraNews24

[그림 1] 포케몬 고 AR 가든의 전용 단말기


소리로 잡다 보니 AR 가든은 스마트폰에 커다란 집음기를 붙인 형태의 전용 단말기와 함께 앰비(ambie)’라는 이어폰을 사용해 플레이 하게 됨


집음기보다 주목해야 할 것은 앰비 이어폰인데, 앰비는 귓구멍을 막지 않고 귀찌처럼 귓바퀴에 물리는 형태의 이어폰이어서 이용자는 정원에서 들리는 자연의 소리와 이어폰을 통해 들리는 포켓몬 소리를 동시에 들을 수 있음



<자료> ambie

[그림 2] 귀찌 형태의 이어폰 앰비(ambie)


포켓몬 고 게임이 스마트폰 이용자들을 집 밖으로 끌어내기 위해 만든 것이었다면, AR 가든 기능은 여기서 좀 더 나아가 자연의 소리를 듣는 재미를 느끼게 함으로써 집 밖으로 나가려는 유인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고안된 것으로 볼 수 있음


나이앤틱은 이전부터 시각뿐만 아니라 청각, 촉각 등 오감을 활용한 AR’의 실현을 목표로 내세운 바 있는데, AR 가든 기능은 그러한 방향으로 가는 중간단계의 산물인 것임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AR 가든 외에 프로젝트 네온(Project NEON)’ 게임도 선보였는데, 이는 여러 사람이 동일한 AR 공간을 공유하는 것으로 나이앤틱의 철학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임


나이앤틱은 포켓몬 고와 인그레스 등의 게임에서 여러 명의 플레이어가 동시에 AR과 위치 정보를 활용하는 콘텐츠 제공 기술을 개발해 오고 있음


나이앤틱은 올해 6리얼 월드 플랫폼(Real World Platform)’ 계획을 발표한 바 있는데, 이는 AR 공간 공유 기술을 다른 기업에도 제공함으로써 멀티 플레이어가 동시에 즐기는 고급 AR 콘텐츠 개발의 촉진을 목적으로 함


현 시점에서는 아직 일부 파트너로 한정하여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단계이지만, 앞으로 많은 기업이나 조직에 개방한다는 계획임


이번 행사에 공개된 프로젝트 네온은 바로 리얼 월드 플랫폼을 이용해 개발한 게임인데, 스마트폰을 이용해 6명이 동시에 플레이하는 AR 게임으로 땅에 떨어져 있는 흰 공을 모아 이를 다른 다른 플레이어를 맞추는 방식임

<자료> Business Insider

[그림 3] 멀티 플레이어 AR 게임 프로젝트 네온


프로젝트 네온은 단순한 게임이지만, 이전까지 서로 다른 플레이어가 동일한 AR 공간을 공유하게 하려면 대규모 시설에 전용 설비를 준비할 필요가 있었던 것과 달리, 수중에 스마트폰만 있으면 실시간으로 플레이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것임


보다 간편하게 AR 게임을 멀티로 즐길 수 있게 된 것으로, 이 역시 AR 게임을 통해 사람들 간의 오프라인 소통을 확대하여 게임(중독)으로부터 벗어나게 하겠다는 나이앤틱의 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음


나이앤틱의 존 행키 CEOAR은 아직 여명기의 기술이지만 가능성이 무궁한 기술이라며, 게임 개발에 머무르지 않고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여 대중적으로 확산시키겠다는 뜻을 밝혔음


존 행키는 AR은 성공이 확실하지만 아직 여명기에 있는 기술이고, 게임은 기술이 완전하지 않아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며 진화를 촉진할 수도 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는 대중적인 스마트폰용 AR 게임에 주력할 생각임을 밝혔음


그러나 존 행키는 AR의 잠재력이 5인치 스마트폰에 머무르지 않는다 말함으로써, 앞으로 AR에 보다 적합한 기기가 나타나 스마트폰을 넘어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